#느낌있는 #랩 #chill

해가 노랗게 떴네
찌뿌둥 하기는 오늘도 마찬가지네
냉수 꺼내 마셔
시원해 오늘 하루도 이랬으면 좋겠네
where to go?
where to go?
where to go?
난 어디로
where to go?
where to go?
where to go?
난 뭐..

오전 11시 기상. 늦은 아침
지저분한 내 방에 남은 나의 자취
담배 냄새 조금
그리고 미처 어제 다 끝내지 못한 일들의 흔적은
나의 상쾌한 하루의 시작을 말아먹었지
그냥 뻗어있고 싶어 영원히
아.. 좀 천천히 좀 천천히 천천히
바쁘게 돌아가네
쫓아가지 않으면 쫓겨 떨어져 나가기에
뜨끈한 바닥에 붙어있던 내 등짝
궁뎅이 떼고 자 stand up
벌써 지친 자신에게 욕 한번 해줘
다 이겨내고 있는 척 어제도 했어
창 사이로 기어코 비집고 들어온 햇빛
아.. 씨 눈 부셔.

시간이 없어 시간에 쫓겨
머리가 안 식혀져
밀려가는지 끌려가는지
내 맘 같지 않지 뭐
where to go?
where to go?
where to go?
난 어디로 (x2)

눈 반쯤 감고 대충 샤워
다시 늘어지기 전에 옷 빼입고 나면
이제 맞이해야 되는 오늘 하루가
부담이 되 오지 미룰 순 없을까?
쌓이는 피로 술 땡기고
놀자는 친구 전화 애써 뿌리치고
주머니에 전화기 집어넣으며 생각해
이런 안타까운 날들이 내 앞날에 도움이 되겠지?
'뭐 되겠지 안되면 안되지. 보상 다 되겠지'
모든 게 게으르게 보낸 지난 날 탓인가
아님 지나치게 빠른 세상 탓인가
누가 물어보면 그래도 내 탓이라고 하지
왜 맨날 피곤해 보이냐고 해도 내 탓이라고 하지
왜 그 모양이냐고 하면 내 탓이라고 하지
다 내 탓이지..

시간이 없어 시간에 쫓겨
머리가 안 식혀져
밀려가는지 끌려가는지
내 맘 같지 않지 뭐
where to go?
where to go?
where to go?
난 어디로 (x2)

유명한 말 하나 있지 'no pain no gain'
거기다 대고 외쳐. '알았어'
나가야지 잘 나가야지 이름 석 자 크게 박아야지
나가야지 잘 나가야지 이름 석 자 크게 박아야지
머리 뜨거워 chill
가다 잠깐 멈춰 chill
일단은 식혀 chill
기분 정리해 chill

시간이 없어 시간에 쫓겨
머리가 안 식혀져
밀려가는지 끌려가는지
내 맘 같지 않지 뭐
where to go?
where to go?
where to go?
난 어디로 (x2)
난 어디로
난 거기로
여기서
(where to go? x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