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있는 #랩 #chill

내 자신을 명확히 만들어야 된다는 강박관념
날 괴롭히지만 성장에 대한 일종의 담보
남자다움이란 뜻 때문에 숨이 막혀도
아름답고 현명한 것들을 찾느라 바뻐
5년만 기다려봐
어머니와 내 친구들에게 이말을 버릇같이 던져놔
두통을 달고 살아도 맘을 굳혀
죽어가는 적은 위로를 받지만 의지가 죽어도
내 춥던 많은 지난 날들과 어제 언뜻 가혹해 보여도
난 삶에 한가운데 놓인 사람일 뿐이지
간혹 눈물이 나올땐 부끄러워 하다가 말어
혹시나 내옆에 한사람도 안남게 되는
그런날이 온다면 (그때도 깨끗해)
어짜피 볼사람도 없잖어
난 끝을 본적없으니 난 (붕뜸)
손맞잡아준 그대들에게 자랑스런모습

자꾸 날 모독하는 그 실상의 원인들 it's love & war
난 느껴, most beautifulest pain in this world.
여유를 찾아야되는 지금 이 시점
좋았던 첫 인상들, 믿음이 찢어져버린
여러 buddy들의 짓이겨누른 knowledge는 없어
지금 내게 필요한건? (삶의 Quality Control)

내 목을 조르려는 발목을 잡고 오르려는
소름끼치는 악몽들에 대해 오히려 난
'No problem' Don't cry, bro!
우리의 몸값은 얼마인지 측정 불가라도
거뜬히 밥 벌어먹고 살아갈 수 있으니까
걱정마 어떻게든 결혼은 할 수 있을거니까 huh
사람들은 유치하지만 항상 말해
"그래도 아직까지 세상은 살만해"
그래 okay. 애매한 대답이라도 그건 정답.
인생에 패배한 성깔이라도 그건 no doubt. yeah

예전과는 약간은 다른 메마른 내 마음에 비해
술배는 주체할 수 없이 무거운 춤을 추네 (허무한 꿈만 꾸네)

서있는 것보다 쭈그려 앉아 있는 게
더 힘들어 요즘엔 텅빈 지갑과 해이해진 정신머리로 인해
생겨난 내 자신을 괴롭히는 버릇
critical 머리, 그리고 이 노래 beautiful struggle

사랑이 모자른 듯한 세상이 내게한 부탁은
몇번의 숫자 앞에서 숨어 버리지만
자꾸 구차하고 옹졸해지는 일주일 중 하루
그 정도는 웃으며 덮어 버리자구

널 삼키려는 일들땜에 촉박한 니 마음
알지만 좌절을 맛봐도 추락하지마

그래 억지스러운 합리화
뒤에 남는 뒷맛은 어떤 음식보다도 비리니까
여기서 멈춰서지마
화려함을 쫓아가게 만드는 도시의 교태를
담담히 받아주는 남자들이 되자고
엄마한텐 말숙한아들
좋아지는 여자앞에선 완소남 like model